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S초 교장, “방과후학교 간식 나한테도 가져와라”

기사승인 2019.05.28  19:05:16

공유
default_news_ad1

- 방과후강사 채용... 친인척, 지인 동원

   
▲ 대전시교육청 전경

대전지역 교장들의 갑질 및 비리 의혹이 제기돼 대전교육청이 감사에 들어갔다.

대전의 한 초등학교교장이 학교 예산으로 개인 물품을 사용하거나 방과후 강사 등 학교 인력 부적정 채용 의혹 등 각종 비리와 갑질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8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의 자료에 따르면 교장은 보건실 예산으로 찜질팩, 저주파치료기 구입해 개인 용도로 사용 했다는 의혹과 돌봄교실 예산으로 교장실에서 사용할 티스푼, 포크, 수반, 과도, 도마 등 구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 되고 있다. 한국화 배우기 시작했다며 물감, 붓, 물통, 팔레트 등 구입해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위클래스, 두드림 사업으로 기초학력 부진 학생들(slow learners)에게 제공할 간식을 본인에게도 가져오라고 지시했으며, 심지어 간식의 종류와 양까지 지정했다고 대전지부는 밝혔다.

돌봄교실, 학습도움실, 예술 동아리 운영에 필요한 물품 구매 시 특정 물품을 지정했고 담당교사에게 업체 전화번호까지 제공하며 구매를 강요한 것으로 전했다.

특히 돌봄교실 소파와 가구를 구입할 때는 본인이 지정한 업체가 선정될 때까지 집요하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지부는 방과후 강사 등 학교 인력 부적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 친척 지인 등을 동원한 의혹도 제기 했다. “교육과정에도 없는 프로그램을 개설한 것은 교장의 지인을 강사로 위촉하려는 의도였다”고 말했다.

공익근무요원 및 교무실무원에게 개인적인 일을 하도록 지시한 의혹과 관련해 공익근무요원에게 금요일마다 교장실 난 화분 50여 개를 화장실로 옮겨 물을 주도록 했으며, 교무실에 근무하는 교무실무원에게 교장 개인의 은행업무 등을 대신하도록 지시했다고 대전지부는 밝혔다.

한편 대전시교육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위에 언급한 학교 교장에 대한 의혹에 대해 최근까지 감사했으며 마무리하고 각각 처분 심의 중인 것으로 알렸다.

전교조대전지부는 “대전시교육청이 엄정하고 철저한 감사를 통해 관련 의혹을 규명하고 그에 합당한 징계 처분을 내릴 것으로 믿는다”고 말하며, “일벌백계 차원에서 엄히 다스려, 다시는 학교현장에 이런 부당한 갑질과 비리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경종을 울려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미자 기자 rbrb344@hanmail.net

<저작권자 © 학부모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