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輿, ‘충청권 당정협의회’개최

기사승인 2019.06.18  20:40:51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회서 4개 시·도당 및 광역지자체 대거 모여 공동발전 주제 논의

   
▲ 18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 진행 후 사진을 찍고있다.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4개 시·도당 및 광역지자체가 18일 오전 11시 국회 본관에서 당정협의회를 열고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일자리 사업 등 공동 대응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해찬 당 당대표와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충청권 시·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국회의원 등이 대거 참석했다.

1차 충청권 당정협의회 진행상황 보고에는 지난 4월 7일 제1차 회의 시 공동 합의한 2030충청아시안게임공동유치와 충청권 미세먼지공동대응, 4차산업혁명 충청권 상생밸트구축, 충청권광역 교통체계 구축연계에 대한 추진 상황 점검이 있었다.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공동 협력과제로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 지역 성장을 견인할 공기업 추가 이전, 국가균형발전 실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을 논의했다.

이밖에 일자리 사업으로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 지정, 태양광‧반도체산업 전문 인력 양성사업 등도 논의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충청권의 지역 현안 해결과 내년도 국비사업 반영을 위해 최대한 협력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18일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은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은 충청권 공동발전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과제”라며 “혁신도시법이 개정 될 수 있도록 당대표를 비롯한 충청권 국회의원님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 드린다”며 4개 시·도의 적극적인 협력과 공동 대응을 제안했다.

충청권 4개 더불어민주당 시·도당 및 광역자치단체가 함께한 당정협의회는 민선 7기 들어 처음 개최됐으며, 당정은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정례화 해 핵심현안의 원활한 추진과 예산 확보를 위한 공조체제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최미자 기자 rbrb344@hanmail.net

<저작권자 © 학부모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