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 인권회복 활동 방해”

기사승인 2019.07.25  23:17:16

공유
default_news_ad1
   
▲ 24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활동을 벌이는 단체들이 “일본정부는 지금 당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 활동에 대한부당한 개입행위 중단하고, 범죄사실 인정하고 공식사죄.법적배상 이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활동을 벌이는 단체들이 “일본정부는 지금 당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 활동에 대한 부당한 개입행위 중단하고, 범죄사실 인정하고 공식사죄.법적배상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언)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와 여성 인권 문제를 위한 보따리 전은 2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인권회복 활동 간섭과 활동가들을 위협하는 등의 행태가 날로 심화돼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평화의 소녀상 건립, 전시에 대한 부당한 간섭을 넘어 최근에는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계 곳곳에 전달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는 활동가들에 대한 위협 그리고 전시성폭력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나비기금 활동까지 개입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미국 솔즈베리대학교 평화비 건립 방해, 미국 글렌데일과 호주 시드니 평화비에 대한 소송.진정 제기 등 일일이 나열할 수도 없을 만큼 많은 지역에서 일본정부와 우익단체들은 “역사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사실이다, 인종차별을 조장한다, 소녀상을 철거하지 않으면 일본기업들을 철수시키겠다”는 비상식적인 이유를 들며 평화비 철거를 위한 부당한 개입과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일본정부의 방해활동은 평화비 건립 방해활동에 멈추지 않고 전시성폭력 추방 활동에까지 손을 뻗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의연은 “지난 2012년 세계여성의 날에 전시성폭력 재발방지와 피해자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나비기금을 설립했다”며“나비기금 활동까지 일본정부는 방해활동을 뻗치며, 무력분쟁지역 성폭력 생존자들의 연대를 방해하고, 인권회복운동을 탄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간다에 설립 추진 중인 김복동 센터 건립은 우간다 현지 주재하고 있는 일본대사관은 나비기금 수혜단체들 중 한 곳의 대표와 접촉을 시도하고, 위안부 문제는 2015년 한일합의로 해결된 것이라고 설득하는 등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일본정부의 뻔뻔한 행태는 인권활동가에 대한 위협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일본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을 위한 활동가들의 활동을 직.간접적으로 방해하는 해위들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일본정부는 2015한일합의 운운하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가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되었다는 반인권적인 언행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일본정부의 인권운동 탄압과 인권활동가에 대한 위협 등 부정의한 외교행태에 대해 우리는 분노하며, 이와 같은 반인권적 행태를 유엔인권기구 및 국제사회에 폭로하고, 세계 인권운동가들과 함께 연대,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미자 기자 rbrb344@hanmail.net

<저작권자 © 학부모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