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남교육청의 잘못된 인사 행정을 규탄한다.

기사승인 2019.08.10  02:06:40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로고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남지부(이하 전교조)는 충남교육청의 잘못된 인사 행정을 규탄했다.

전교조는 9일 성명을 통해 “인사의 기본 원칙은 우선 개개인의 노력과 능력에 맞는 자리에 배치되어야 하고, 기회의 공평함이 있어야 한다”며 “이번 교원 인사에서는 기본 원칙에 전혀 맞지 않는 부적절한 인사 행정이 이루어졌다”고 지적했다.

전교조는 이어 “본청 장학관 재직 시 물의를 일으켰던 인물을 다시 충남교육청의 중요 정책을 담당하는 자리로 인사 발령 조치하는 것은 충남교육의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 인근 교육장으로 재직하면서 독선적이고 권위적인 행태로 많은 교원들로부터 원성을 받았다”며 “학연으로 이루어진 파벌을 조성해 교직 사회에 부정적인 모습을 보여주었기에 많은 교원들로부터 항의와 불만이 끊이질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방형 직위의 교육연수원장 인사 발령된 권모씨는 오래 전 퇴임한 교원으로 평소 반개혁적인 행동과 태도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자질을 의심받던 사람이라”며 “이런 사람을 교육감 선거에 도움을 주었다는 이유만으로 충남교육의 전문성을 요구하는 교육연수원장에 임명한 것은 부적절 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교육연수원장 공모가 개방형 공모제의 대표적 오용 사례가 되어 교육 발전을 위해 만들어진 개방형 공모제가 충남에서 영영 사라지는 것은 아닌가 하는 것이 두려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전교조는 “일부 전문직 인사의 경우 6개월 마다 보직을 이동하는 사례가 있다. 업무 파악을 하는데도 6개월의 시간이 필요한데 어떻게 몇몇 인사들은 6개월마다 중요 보직을 옮겨 다닐 수 있는지도 의문이라”며 “어떤 능력과 자질을 갖추었기에 그리하는지 그 이유를 교육청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미자 기자 rbrb344@hanmail.net

<저작권자 © 학부모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