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대덕구 산모지원사업 특혜의혹

기사승인 2019.08.17  02:20:16

공유
default_news_ad1

- 그들만의 품앗이 이자 의혹 꾸러미로 전락

   
▲ 대덕구 산모지원사업 포스터

대전 대덕구가 추진중인 산모 지역농수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관련 사업에 특혜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 대전시당 박희조 수석대변인은 16일 “대덕구청장은 그들만의 품앗이 이자 의혹 꾸러미로 전락한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지원사업 특혜의혹 전모를 밝혀라”라며 촉구했다.

한국당은 성명을 통해 “그동안 소문이 무성했던 시민단체 출신을 비롯한 민주당 인사와 민주당 소속 단체장 사이에 검은 거래 의혹이 곳곳에서 자행되고 있음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대덕구가 관내 산모를 대상으로 하고 있는 지역 우리 농산물 꾸러미 사업이 특정인사들의 멋잇감으로 전락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런 의혹은 대덕구 공고문을 보면 신청자격과 지원 제외대상이 누가 봐도 특정업체가 선정될 수밖에 없는 기준을 적용해 ‘특혜’라는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밝히며 “실제 그 업체는 단독으로 응모했고 최종 선정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변인은 “이는 눈 가리고 아웅하며 답정너(답은 정해 졌으니 너는 따라와라)식으로 구민을 바보 취급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변인은 “특히 선정된 업체는 대덕구가 아닌 유성구에 소재하고 있어, 최근 지역내 소비 촉진을 위해 출시한 지역화폐‘대덕 e로움’카드 사용 주장과도 정면으로 배치된다”며 “대덕구청장은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지원사업 대행업체 선정과 관련해 지금까지 제기된 특혜의혹 등 전반에 대해 구민에게 명명백백히 밝히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최미자 기자 rbrb344@hanmail.net

<저작권자 © 학부모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