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사승인 2019.10.07  12:41:47

공유
default_news_ad1

- - 해랑 장근수 시인-

   
                                  해랑 장근수 시인

                        꽃

꽃은 예쁘다

꽃 중에서도 때 묻지 않은
들꽃이 가장 예쁘듯이
사람 중에도 꽃이 있다

사람들은 모두들
자기가 꽃이라고 한다

꽃에는
꽃 같은 꽃이 있고
꽃 같지 않은 꽃이 있다

향기가 나는 꽃은
향기에 취해
꽃 같은 꽃이어서 좋고

향기가 없는 꽃은
꽃의 형식을 빈
꽃 같지 않는 악의 꽃이어서
싫다

어두운 세상
꽃 같은 꽃이 되어보자

- - - - - - - - - - -

해랑 장근수 시인 : 충북 보은 출생/ 『文學21』신인문학상 수상(1999), 『文學世界』신인문학상 수상(2001)/ 들꽃문학회 회장, 대전서구문학회 회장(현재)/ 한국문인협회 회원, 대전시인협회 회원, 한국오늘의작가협회 회장, 세계문인협회 대전지회장/ 제8회 대전광역시 예능작품 공모전 시부문 동상(2006), 제5회 세계문학상 시부문 본상 수상(2009), 한국문학을 빛낼 200인 선정(2010-2013), 대한민국장애인창작집필실 선정작가(2013)/ 제25회 한성기 문학상 수상(2018)/ 시낭송, 문예공모, 등단 및 문학상 심사위원 활동/ 제1시집 『그대에게 보내는 가을편지』, 제2시집 『파랑새는 울지 않는다』, 제3시집 『그리움이 가득 핀 섬에 가고 싶다』, 제4시집『사각형 밖의 세상이 더 아름답다』 출간

이종구 기자 ljg1126@daum.net

<저작권자 © 학부모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