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립외고 연간 학비 최고 1천866만원, 사립 국제고 1천812만원

기사승인 2019.10.08  23:48:00

공유
default_news_ad1

- 평균 학비 - 사립외고 1천154만원, 공립외고 495만원, 공립국제고 902만원

   
▲ 여영국 의원

지난 해 사립 외국어 고등학교의 연간 학부모부담금 최고액은 1천866만원(경기외국어고등학교)이다. 또 사립 국제고등학교인 청심국제고등학교의 연간 학비는 1천812만원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교육위원회 정의당 여영국 의원(창원시 성산구)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외고, 국제고 연간 학비 현황에 따르면, 2018회계연도 결산 기준으로 사립 외고의 학부모부담금은 평균 1천154만원이었다. 세부적으로는 학생 1인당 △입학금 52만 7천원, △수업료 618만원, △학교운영지원비 67만 6천원, △수익자부담경비 416만 2천원이다.

12개 학교가 연간 학비가 천만원이 넘었다. 이에 비해 13개 공립외고(김해외고 제외)는 평균 495만원으로 대부분 400~500만원 수준이었다. 이 중 수익자부담 경비가 373만 7천원이기 때문에 고교 무상교육이 실시되도 상당한 수준의 학비 부담은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고등학교의 경우 유일한 사립 국제고인 청심국제고등학교의 연간 학비가 1천812만 2천원이었으며, 공립 6개교의 평균 학비는 902만 천원이었다. 이중 대부분은 수익자부담 경비로 719만 6천원을 차지했다. 특히 동탄 국제고등학교가 학비가 1천429만 1천원으로 공립 외고, 국제고 중 가장 많은 학비 수준이었으며, 서울국제고등학교가 1천94만 3천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여영국 의원은 “영어유치원, 사립초, 국제중, 외고 자사고, 주요 대학 등으로 이어지는 그들만의 리그에 외고, 국제고, 자사고가 있다”며, “이들 학교는 경제력 없으면 머나먼 학교, 부모 영향력 없으면 어려운 학교들로 교육불평등을 강화하고, 기득권 대물림의 통로가 되어 있다”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아 공정하고 평등한 대한민국을 이루려면 자사고, 외고, 국제고 등 특권학교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미자 기자 rbrb344@hanmail.net

<저작권자 © 학부모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