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감】강훈식, 세종시 충청인구 빨대효과 심각

기사승인 2019.10.08  23:50:56

공유
default_news_ad1

- 매일 60명씩 대전→세종, 세종→대전 15명 불과

   
▲ 강훈식 의원

세종시가 당초 취지인 수도권 분산 효과보다는 충청권 인구 빨대효과가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

8일 강훈식 의원이 세종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2015년부터 올해 9월 까지 세종시 전입인구 전출지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 인구의 전입비율은 단 26.0%에 불과한 반면, 대전(37.4%), 충남(11.6%), 충북(11.0%) 등 충청권은 60.0%정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가 수도권 인구보다 2배를 훨씬 넘는 규모로 충청권 인구를 흡수한 것이다.

특히 대전시는 세종시로의 인구 빨대가 더 심각한 수준이다. 최근 5년간 대전시에서 세종으로 전입한 인구가 10만2천371명인데 반해, 세종시에서 대전시로 전입한 인구는 2만4천948명에 불과했다. 7만7천423명이 세종시로 흡수된 것이다. 하루 평균 60여명이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동하고, 세종에서는 대전으로 15명만 옮긴 셈이다.

대전시 인구의 세종시 전입 비중은 매년 증가 추세다. 지난 2015년 대전시의 세종시 전입 비중이 지난 2015년 36.8%에서 2017년 40.2%에서 지난해는 38.2%였다.

강 의원은 “당초 세종시 설치 취지가 수도권 분산효과 인데, 수도권 인구보다 2배이상의 규모가 충청권에서 세종시로 흡수됐다”면서 “정부는 세종시가 충청권보다 수도권 분산 효과를 제고할 방안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미자 기자 rbrb344@hanmail.net

<저작권자 © 학부모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